UPDATE : 2019-08-19 07:13 (월)
동해안 고수온 비상…포항 양식장 물고기 2만여마리 폐사
동해안 고수온 비상…포항 양식장 물고기 2만여마리 폐사
  • 수산산업팀
  • 승인 2019.08.16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대보면에 있는 Y육상양식장에서 고수온 피해가 발생, 강도다리 수만여 마리가 폐사했다. 양식장 근로자들이 폐사한 강도다리를 정리하고 있다. 2019.8.16/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폐사한 양식장 강도다리. 2019.8.16/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경북 동해안의 수온이 급격히 높아지면서 육상 양식장의 물고기가 집단 폐사했다.

16일 포항시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10호 태풍 '크로사'의 영향으로 표층수와 심해수가 섞이면서 수온이 급격히 올라 남구 대보면 양식장 2곳의 넙치와 강도다리 2만여마리가 폐사했다.

넙치와 강도다리의 양식을 위한 적정수온은 각각 26도와 23도인데, 태풍의 영향으로 고수온의 바닷물이 섞인 것이다.

앞서 국립수산과학원은 지난 13일 바닷물의 온도가 28도에 이른 포항 남부 해역에 고수온 주의보를 발령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고수온과 적조 발생에 대비해 2017년부터 대규모 육상 양식장에 표층 15m 아래 심해수를 취수할 수 있도록 현대화 담수시설 설치를 지원하고 있다"며 "그러나 갑작스러운 수온 변화에는 손을 쓸 수 없다"고 말했다.

현재 포항지역 육상 양식장 40곳에서 강도다리 등 691만7000여마리, 해상가두리 양식장 12곳에서 조피볼락 등 247만여마리를 기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