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0 13:06 (화)
부산항 야간에 선박 통항여건 개선
부산항 야간에 선박 통항여건 개선
  • 부산취재팀
  • 승인 2019.08.16 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김준석)은 주요 항로에 설치된 항로표지 등화의 불빛 밝기조정과 동시 점멸 등을 통해 야간에 항해하는 선박이 등화를 쉽게 구별할 수 있도록 기능을 개선하였다고 밝혔다.

해상의 항로나 위험물 등을 항해자에게 불빛 깜박임으로 알려주기 위해 설치한 항로표지 등화에 대해, 항만 내 일부 구간에서 불빛이 너무 밝아 눈부심이 발생한다는 이용자의 불편이 제기되었으며, 항로표지를 잘 알지 못하는 소형선박의 경우 항로 주변의 등화와 항․포구 등화를 구별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따라서, 부산해수청에서는 야간 등화의 눈부심을 해소하기 위해 우선 제1항로(북항) 등부표 7기의 고광력 LED 등명기를 일반형 등명기로 교체 완료하였으며, 추가로 등명기를 확보하여 다른 주요 항로에도 등명기를 교체할 계획이다.

또한, 좌․우 또는 남․북 쌍으로 배치된 방파제등대 20기는 GPS로 등대 점멸시간을 동기화시키고 깜박임 주기(등질)를 통일하여 소형선박에 대한 등화 식별기능을 높였다.

부산해수청 이종철 항로표지과장은 “항해자와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부산항을 이용자 중심의 안전항만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며, 앞으로도 부산항의 안전한 통항여건 조성을 위해 다양한 개선과제를 발굴하여 정부혁신에 앞장서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