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19 07:13 (월)
해양환경공단, 해양오염 방제장비 국산으로 교체 추진
해양환경공단, 해양오염 방제장비 국산으로 교체 추진
  • 해양환경팀
  • 승인 2019.08.15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박승기)은 공단이 보유하고 있는 해양오염 방제장비를 점진적으로 국산장비로 교체하여 국내 방제기술의 자생력 확보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공단의 보유 방제장비 현황 조사 결과에 따르면 방제장비 중 유회수기의 66%, 오일펜스의 40%가 외국산 수입장비로 파악되었다. 그동안은 국내 방제장비 경쟁력이 낮아 수입장비를 많이 사용해 왔으나, 수입장비는 유지보수 비용과 시간이 많이 소요되어 골든타임이 중요한 해양오염사고 발생시 대응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

이에, 공단은 앞으로 도입이 예정된 방제장비는 최대한 국산으로 구입해 나갈 계획이며, 방제장비의 국산화를 지원하기 위해 △방제기술 연구개발 전담조직 신설, △필요한 장비와 기술에 대한 기획 연구개발(R&D) 강화 △중소기업과 공동 연구개발(R&D) 확대 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국산 방제장비를 적극 도입하여 해양오염사고 대응력을 높이고, 공공기관으로서 중소기업 자생력 강화와 국내 방제기술의 경쟁력 제고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