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0 13:06 (화)
경남 해역, 올해 첫 고수온 주의보 발령
경남 해역, 올해 첫 고수온 주의보 발령
  • 수산산업팀
  • 승인 2019.08.15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13일 14시부로 경남도내 거제 일부 해역에 고수온 주의보가 발령됐다. 이에 경남도는 어업인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3일 발령된 고수온 주의보는 지난달 29일 경남도내 전 해역에 내려진 관심단계가 확대 발령된 것으로, 11일 이후 지속적으로 수온이 상승해 28℃ 가까이 도달함에 따라 주의보로 확대 발령됐다.

경남도는 고수온 피해 최소화를 위해 ▲매일 중점관리해역 수온정보를 BAND를 통해 어업인 500여명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도와 시군에 고수온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31개 해역에 책임공무원 지정과 현장대응반을 운영하고 있으며, ▲양식장 안전인프라 강화를 위해 액화산소 등 어업인 대응장비 확대 보급, ▲양식어업인에 대한 ‘재해대책명령서’ 발부 및 ‘고수온 특약 보험’ 가입 확대 등 선제적 대응 조치를 완료했다.

특히 경남도는 전국 최초로 20억원의 도비를 투입해 고수온 취약 양식장에 대하여 29톤의 ‘면역증강제’를 공급함으로써 양식어류의 면역력을 증가 대응능력을 높이고, 폐사어 처리 신속대응으로 2차 오염을 예방하기 위해 ‘양식폐기물 스마트리사이클링 시스템’ 44대를 보급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양식장 안전인프라 강화를 위해 고수온 대응 사업비 8억7500만원을 확보해 액화산소 등 어업인 대응장비를 확대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백승섭 경남도 해양수산국장은 “계속되는 폭염과 일조량 증가로 향후 수온이 어떻게 변화할지 알 수 없다”며 “어업인들은 고수온에 따른 양식생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조기출하, 사료투여 조절 등 양식장 관리에 각별한 관심과 주의를 기울이고, 도민들은 최근 판매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식어업인 들을 위해 청정해역에서 생산되는 경남 도내 양식수산물을 많이 소비해 줄 것”을 각각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