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3 11:39 (금)
한국해양진흥공사, 제3차 S&LB 접수…유동성 지원 위해 시기 앞당겨
한국해양진흥공사, 제3차 S&LB 접수…유동성 지원 위해 시기 앞당겨
  • 해운산업팀
  • 승인 2019.07.19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해양진흥공사(사장 황호선)는 선사의 유동성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S&LB(Sale and Lease Back) 사업규모를 1600억원 수준으로 확대한 데에 이어 제3차 S&LB 사업시기를 앞당겨 실시한다고 밝혔다.

제3차 S&LB 신청접수는 중소선사의 유동성 조기 지원을 위해 당초 계획보다 1개월 빠른 7월 17일에 시작하여 8월 22일까지 진행된다.

공사는 이번 신청접수부터 선사들의 편의성을 도모하기 위해 사전상담제를 새롭게 도입한다고 밝혔다. 사전상담제 운영을 통해 선사는 선박별 지원규모, 기간, 금융조건 등 유동성 개선효과를 조기에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공사는 지원 조건에 부합하는 선사 가운데 S&LB을 이용하지 못했던 중소선사를 우선적으로 지원하여 이용선사의 폭을 넓힌다는 방침이다.

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중소선사 간담회 등을 통해 제시된 의견을 실제 사업에 반영하여 선사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선사에게 더 다가갈 수 있는 공사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제3차 S&LB 사업 신청 방법 및 자세한 내용은 한국해양진흥공사(www.kobc.or.kr)와 한국선주협회 홈페이지(www.shipowners.or.kr)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