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2 10:43 (월)
6월 해운업 BSI 상승…7월 전망은 어두워
6월 해운업 BSI 상승…7월 전망은 어두워
  • 해운산업팀
  • 승인 2019.07.09 0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에 따르면, 6월 해운업 BSI, 컨테이너 부문 보합, 건화물 부문 상승, 유조선 부문 하락 영향에 81(전월비+4)을 기록했다.
 
컨테이너 부문은 SCFI가 전월대비 34p 상승하면서 체감경기지수는 전월대비 보합을 나타내며 88을 기록했다. 컨테이너 기업 중 13%는 6월 업황에 대해 ‘좋다’, 63%는 ‘보통’, 25%는 ‘나쁘다’라고 응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건화물 부문은 중국의 철광석 수입량 증가에 따라 BDI가 전월대비 122p 상승하면서 체감경기지수는 전월대비 12p 상승한 94를 기록했다. 건화물선 기업 중 11%는 6월 업황에 대해 ‘좋다’, 72%는 보통, 17%는 ‘나쁘다’라고 응답했다.

유조선 부문은 VLCC 운임이 전월대비 6,413p 상승했으나 최근 발생한 유조선 피습에 따른 불확실성 증가로 체감경기지수는 전월대비 11p 하락한 48을 기록했다. 유조선 기업 중 5월 업황에 대해 ‘좋다’고 응답한 기업을 한 곳도 없었으며, 48%는 보통, 52%는 ‘나쁘다’ 라고 응답했다. 

경영부문에서는 채산성은 전월비 3p 상승한 87, 자금사정은 2p 하락한 85, 매출은 7p 하락한 88, 구인사정은 전기비 3p 하락한 92, 투자는 11p 상승한 95를 기록, 전 항목에서 부진이 지속되고 있다.

반면 컨테이너 부문 자금사정과 매출은 각각 100(-13), 100(-6)을 기록, 실적개선에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또한 건화물선 부문 채산성과 매출은 각각 108(+11), 103(+6)을 기록, 수익성 개선을 나타냈다.

선사의 주요한 경영 애로사항으로는 물동량 부족(27%), 불확실한 경제상황(24%), 경쟁심화(19%) 순으로 나타났다.

7월 해운업 BSI 전망치는 80으로 응답기업 84개사 중 8%인 7개사만이 다음달 업황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한 업종별로는 컨테이너선 81, 건화물선 92, 유조선 48을 기록했다.
  
한편 건화물 부문 채산성과 매출은 각각 111(+3), 100(-3)을 기록, 7월에도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