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9 17:42 (목)
'LNG벙커링 클러스터' 구축에 속도 내는 경남도
'LNG벙커링 클러스터' 구축에 속도 내는 경남도
  • 항만산업팀
  • 승인 2019.06.11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2024년까지 핵심기술 개발 등에 1787억 지원

 

경남도가 지난 5일 경남도청 회의실에서 LNG벙커링 클러스터 구축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하고 LNG벙커링 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세부 로드맵을 제시했다.

최근 국제환경규제가 강화되어 LNG 연료추진 선박과 벙커링 선박 발주가 증가하면서 도내 중소조선소 및 기자재업체의 LNG 벙커링산업 지원 기반 구축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국제해사기구(IMO)는 2020년까지 선박연료 배출가스 규제를 황산화물(SOX)는 3.5%에서 0.5% 저감하도록 조치했고, 질소산화물(NOX)도 이미 규제하고 있는 상황이라 선박의 주 연료인 벙커C-유, 경유 등 기존 선박 연료를 대체할 LNG 연료 선박 시장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노르웨이 선급은 2025년까지 LNG연료추진선박 2500척, LNG벙커링 시장은 31조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경남도는 LNG 벙커링 산업과 관련해 국제적인 경쟁력 확보와 산업지원기반을 조기에 구축하고, 시장 선점을 위한 LNG벙커링 관련 기술 확보 등 종합적인 지원 대책을 제시하기 위해 지난해 7월에 본 용역에 착수했다.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주관), LNG벙커링산업협회, 한국가스공사, 한국선급,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경남도내 대학 조선공학과 교수 등 업계 전문가가 참여한 가운데 용역을 진행해오고 있다.

이번에 제시된 로드맵에는 LNG 벙커링 실증 및 운용 핵심기술 개발에 총 6개의 R&D 과제가 포함됐고, 기술지원센터 구축 등 LNG 벙커링 실증 및 유지보수기반 조성사업에 5개의 과제가 도출되어 2020년부터 2024년까지 사업비 1787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경남도는 이번 용역의 진행과 동시에 시급성이 요구되는 단기사업으로서 LNG핵심 기자재 지원 기반구축 사업(316억원, 2018~2022년)을 정부 지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2020년부터 LNG벙커링 이송시스템 시험장(Test Bed) 기반구축 사업(206억원, 2020~2022년)을 추진하기 위해 국비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경남도 관계자는 “LNG벙커링 산업은 친환경 스마트 선박산업과 함께 조선 산업의 구조고도화를 위한 핵심 산업”이라면서 “중소형조선소와 기자재업체의 매출 증대와 고용창출을 위해 경상남도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