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7-22 10:43 (월)
장금상선 주채무계열에서 제외, 현대상선은 신규 편입
장금상선 주채무계열에서 제외, 현대상선은 신규 편입
  • 해운산업팀
  • 승인 2019.06.04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금상선이 주채무계열에서 제외된 반면, 현대상선이 신규로 편입되었다.

금융감독원은 2018년말 현재 금융권 신용공여액이 1조5745억원 이상인 30개 계열기업군을 2019년 '주채무계열'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전년도(31개) 주채무계열과 비교할 때 장금상선을 비롯한 한국타이어, 한진중공업 등 3개 계열이 제외되었으며, 현대상선과 동원 등 2개 계열이 신규로 편입되었다.

주채권은행은 30개 주채무계열의 재무구조를 평가하고, 선제적 재무구조개선 유도가 필요한 계열에 대해서는 약정을 체결하는 등 대기업그룹에 대한 신용위험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자금조달 다변화, 해외진출 확대, IFRS 도입 등 대기업그룹의 경영환경이 변화한 것을 반영하여, 주채무계열 선정→재무구조 평가→사후관리에 걸친 제도 전반을 올해 하반기 중 개선하여 2020년부터 시행한다는 것이 금감원의 설명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장금상선은 영업이익의 시현과 자구계획 이행 등을 통한 차입금 상환으로 주채무계열에서 제외되었다. 산업은행이 주채권은행인 현대상선은 이번에 신규로 편입됨으로써 금융권의 체계적인 관리를 받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