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혁 장관, 17~18일 연평지역 현장 방문
문성혁 장관, 17~18일 연평지역 현장 방문
  • 해양정책팀
  • 승인 2019.05.17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7일부터 18일까지 연평어장 순시 및 연평도등대 재점등 행사 참석을 위해 연평도를 방문한다.

문 장관은 먼저, 17일 오후 지난 4월 1일부터 확장된 연평어장을 방문하여 조업 중인 우리어선의 안전조업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문 장관은 이 자리에서 “해경과 어업지도선은 우리어선의 안전한 조업과 해양영토 수호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하고, “어업인들께서도 조업질서 확립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이어, 연평도로 이동하여 어업인들과 만찬간담회를 갖고 생업현장의 애로 및 건의사항을 청취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안보문제로 1974년에 소등되었다가 45년만에 다시 불을 밝히는 연평도등대 재점등 행사에 참석한다. 문 장관은 기념사에서  “연평도등대가 비추는 불빛이 연평어장과 인근 해역에서 조업하는 선박들의 안전을 지켜주는 ‘희망의 불빛’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할 예정이다.

18일에는 연평도 포격전과 연평해전 당시 서해바다를 지키다가 산화한 장병들의 넋을 기리는 위령탑에 참배하고, 해병대 연평부대를 찾아 서해 북방한계선 수호에 헌신하고 있는 장병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