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A, 난치병 어린이 지원에 1000만원 쾌척
BPA, 난치병 어린이 지원에 1000만원 쾌척
  • 부산취재팀
  • 승인 2019.05.03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가 난치병으로 고통 받는 저소득층 어린이들에게 10년째 의료비를 지원하며 지역사회에 나눔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BPA는 2일 소아암·백혈병 등 난치병으로 고통받는 어린이의 의료비 및 생활비 지원금 1000만 원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부산지역본부 관계자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BPA 남기찬 사장은 “보다 많은 난치병 어린이들이 새 생명을 얻어 잘 성장하는 데 보탬이 되도록 후원사업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BPA는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 이행의 일환으로 2010년부터 저소득가정 난치병 어린이 후원사업을 계속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