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연근해어업 생산량 13% 감소…고등어·갈치 줄어
3월 연근해어업 생산량 13% 감소…고등어·갈치 줄어
  • 수산산업팀
  • 승인 2019.05.03 0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지난해 3월에 비해 13% 감소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어업생산통계에 따르면, 올해 3월 연근해어업 생산량은 4만7000톤으로 지난해 3월(5만4000톤)에 비해 약 13% 감소했다. 주요 어종별 생산량은 멸치 6790톤, 청어 2768톤, 가자미류 2511톤, 고등어 1795톤, 갈치 1599톤, 오징어 1264톤 등이다.

주요 어종별 증감 추이를 살펴보면, 오징어(483%↑), 삼치(49%↑), 가자미류(20%↑) 등의 생산량이 전년보다 증가하였고, 멸치, 붉은대게, 참조기, 청어는 전년 수준과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고등어(84%↓), 갈치(51%↓)는 전년보다 생산량이 감소하였다.

오징어는 최근 대마난류 세력 강화에 따른 연근해 고수온(평년대비 1.0~3.0℃↑) 분포의 영향으로 어기가 지속되면서, 제주주변해역~동해전역에 걸쳐 어장이 형성되어 근해채낚기, 대형트롤, 정치망 등에서 어획량이 크게 증가하였다.

삼치 또한 제주주변 및 남해 수온이 평년보다 높게(평년대비 0.5~1.5℃) 형성되어 월동을 위해 남하하는 어군이 줄어들면서, 제주주변해역에서의 어군밀도가 증가함에 따라 대형선망과 쌍끌이어업에서 어획량이 크게 증가했다.

반면 고등어는 지난해 어획량이 큰 폭으로 증가함에 따라 이번 어기(2018. 7. 1.~2019. 6. 30.) 총허용어획량(TAC) 할당량이 대부분 소진되면서 어획량이 감소하였다.

갈치는 주어장인 서해남부 및 제주 서부해역의 수온이 평년보다 낮아지면서(0.5~2.0℃↓) 어군이 북부 동중국해 전역으로 분산되어 대형선망어업의 어획량이 전년보다 크게 감소하였다. 

3월 연근해어업 생산금액은 전년 수준(2327억원)인 2365억원으로 집계되었다. 주요 어종별 생산금액은 오징어(101억)가 전년보다 500%, 붉은대게(130억)가 72% 증가한 반면, 멸치(88억)는 44%, 고등어(38억)는 59%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일환 해양수산부 어업정책과장은 “2월까지 어획량 증가 추세가 이어지다 3월에는 고등어, 갈치 등의 어획 부진으로 생산량이 감소하였다”며, “적극적인 자원관리로 양적 증가뿐만 아니라 질적 향상을 통해 어업인의 소득을 높일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