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9 10:22 (수)
한국해양대 신조실습선 한나라호 처녀항해 나선다
한국해양대 신조실습선 한나라호 처녀항해 나선다
  • 부산취재팀
  • 승인 2019.04.11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취항식 및 시승행사 개최

한국해양대학교(총장 박한일)는 신조 실습선 ‘한나라호’ 취항식을 오는 12일 오후 2시 30분 학내 부두에서 진행한다.

이날 취항식에서는 감사패 전달 및 유공자 표창, 취항명령서 전달, 축하공연, 테이프 절단에 이어 한나라호에 승선하여 태종대와 오륙도 일대를 해상에서 둘러보며 선박 시설을 관람할 예정이다.

취항식에는 오거돈 부산시장을 비롯한 해양수산 관련 기관, 단체, 유관 대학 및 후원 기업 대표들과 안상현 총동창회장을 비롯한 한국해양대 관계자 및 학생 등 200여 명이 참석한다.

신조실습선 ‘한나라호’는 2015년 기본설계를 시작으로 2016년 한진중공업에서 건조를 실시했으며, 4차 산업혁명에 부응하는 첨단장비와 안전한 시설을 갖췄다. 총 9,196톤으로 1993년 건조된 기존 실습선(3640톤)에 비해 2.5배 정도의 규모를 자랑한다. 이는 아시아 최대 실습선의 위용을 갖춘 한바다호(6686톤)보다 큰 규모이다.

또한 기존 실습선 안전설비기준보다 더욱 강화된 특수목적선 코드(Special Purpose Ship Code)를 설계단계에서부터 적용해 실습선의 감항 성능 및 안전성이 크게 개선됐다. 자동위치제어시스템(DPS, Dynamic Positioning System)을 적용해 해양플랜트 관련 양성교육 및 선박 조종성능도 향상됐다.

해상에서의 대기오염 규제 충족을 위한 주기관 및 발전기의 질소산화물 배출규제(Nox Code Tier 3) 충족을 위해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도 탑재해 친환경선박으로 거듭났다. 선미에는 각종 세미나 등 다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다용도 실습공간이 구비돼 실습선 공간 활용과 교육환경도 크게 개선됐다.

한국해양대 박한일 총장은 “새 한나라호의 처녀항해를 통해 우리 부산 바다의 상징과도 같은 오륙도와 태종대를 함께 둘러보며 봄 바다의 정취를 맘껏 느끼는 즐거운 시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한나라호를 통해 더욱 안전하고 신장된 교육으로 대한민국 해기교육 기반을 한층 드높일 것으로 크게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