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기 북항재개발사업 자문위원 위촉…김태만 위원장 선임
제4기 북항재개발사업 자문위원 위촉…김태만 위원장 선임
  • 부산취재팀
  • 승인 2019.04.09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항재개발사업의 콘텐츠 개발에 역점을 둘 제4기 자문위원회가 발족했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는 부산항을 국제 해양관광 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해 추진 중인 북항재개발사업의 전문성과 창의성을 제고하기 위해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제4기 자문위원회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자문위원은 역사문화, 건축 등 총 12개 분야 출신 인사들로 구성됐으며, 위원장을 포함해 총 40명이다. 위원장은 한국해양대 김태만 교수가 위촉됐다. 김태만 교수는 현재 해양수산부의 북항통합개발협의회와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균형발전위원회 위원으로도 활동 중이다.

이번 4기 자문위원회에서는 북항 재개발 지역 내 컨텐츠 개발에 중점을 둘 예정이며, 주요 자문사항으로는 △컨텐츠 발굴 및 활용 △랜드마크지구 개발컨셉 구상 △마리나 기반 해양레저 활성화 등이다.

또한, BPA는 최근 컨텐츠 개발 용역을 발주하였으며, 양질의 용역 성과를 도출하기 위해 자문위원 풀(Pool)을 활용하여 전문분야별 워킹그룹을 구성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북항재개발사업은 2022년 4월 기반시설 전체 준공을 목표로 정상 추진 중에 있으며, 현재 재개발 사업지를 아우르는 경관수로호안과 부산역과 국제여객터미널을 연결하는 보행데크, 내부도로 공사가 진행 중이다.

이번 자문 활동을 통해 랜드마크지구 개발컨셉 등 재개발사업의 가시적인 성과가 도출될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

자문위원회는 2010년 5월, 1기 활동을 시작으로 그간 재개발 사업계획 변경 등 굵직한 현안에 대한 해결방안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