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9 10:22 (수)
임준택 수협중앙회장 취임…"유통구조 혁신" 강조
임준택 수협중앙회장 취임…"유통구조 혁신" 강조
  • 수산산업팀
  • 승인 2019.03.27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선거혐의로 해경 소환 조사 우려도

수협중앙회 임준택 신임 회장이 취임했다. 임 신임 회장은 취임사에서 수산물 유통구조를 혁신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수협중앙회에 따르면 지난 26일 수협중앙회에서 57년 수협 역사상 처음으로 회장 이취임식이 동시에 열렸다. 수협은 "화합 속에 업무 인수인계가 이루어지는 아름다운 조직 문화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임 신임 회장이 대형선망조합장 출신으로 김임권 전임 회장의 뒤를 잇는 인물이라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임 신임 회장은 "김임권 회장이 '강한 수협, 돈 되는 수산'이라는 목표 아래 큰 족적을 남겼다"면서, "그 뒤를 이어 '더 강한 수협, 더 돈 되는 수산'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임 회장은 경제사업 혁신, 공적자금 조기상환, 어촌 재건을 핵심 공약으로 제시했다. 이날 취임사에서 임 회장은 "지금 수산물 유통구조는 어민도 울고 소비자도 울게 만드는 불합리한 구조"라고 지적하면서, "어민이 생산하면 나머지는 수협이 책임질 수 있도록 경제사업을 혁신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또한, 임 회장은 공적자금 조기 상환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어민·어촌과 수산업 발전에 쓰여야 할 수협의 수익은 공적자금을 갚기 전까지 단 한푼도 본래 목적에 쓰일 수 없다"면서, "수산업에 복합적인 위기가 닥치는 이 시점에서 수협의 지원이 늦어질수록 회생이 어려워지기 때문에 공적자금 조기상환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수협은 오는 2027년까지 예금보험공사에 공적자금을 상환하는 일정이 잡혀 있다. 임 회장은 이같은 일정을 자신의 임기 중인 2023년 이전까지로 대폭 줄이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IMF 여파로 1조1581억원의 공적자금을 지원받았던 수협은 2016년부터 상환을 시작해 올해 예정된 1280억원을 포함, 누적 2547억원을 갚아 9000억원 가량의 상환액이 남은 상태다.

임 회장은 우선 공적자금 상환을 위한 법인세제 개선과 함께 조기 상환에 따른 원금할인 적용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해 공적자금을 조기 상환하고, 수협의 수익이 어촌 지원에 쓰일 수 있도록 힘쓴다는 방침을 제시했다.

이같은 임 회장의 포부와는 달리 이번 중앙회장 선거에서 불법 혐의를 받고 있어 그 결과에 따라서 중앙회장의 직을 유지하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 해경은 회장 취임식 이후 임 회장을 불법선거 혐의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이임한 김임권 전임 회장은 "연간 수익 5000억원을 바라보는 조직을 만들고 떠나게 되어 보람을 느낀다"면서, "앞으로 공적자금 조기상환에 힘써 협동조합 본연의 가치를 조속히 회복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