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종합개발사업 전국 최우수기관에 '전남도' 선정
도서종합개발사업 전국 최우수기관에 '전남도' 선정
  • 해양환경팀
  • 승인 2019.03.16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 주관 2017년 도서종합개발사업 평가에서 전남도가 전국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돼 기관표창을 받고, 섬 발전활성화 및 섬 개발 유공자로 양석우, 김병규 전남도 주무관이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이번 평가에서 전남도는 체계적이고 내실있는 도서종합개발사업 추진과 특수시책인 ‘가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 섬 코디네이터 양성, 작은 섬 큰 기쁨 사업 추진 등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행정안전부는 2017년 한 해 동안 추진한 전국 276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주민주도 소득 창출, 지역 특화 자원 개발, 지역 인프라 개선, 지자체 시책사업 등의 지표에 대해 2018년 서류 검증 및 현장 평가를 실시했다.

2017년 도서종합개발사업은 목포 등 11개 시군에서 83개 섬에 948억원을 들여 도로, 선착장, 방파제 정비 등 정주여건 개선사업, 관광객 유치를 위한 편의시설, 공원, 탐방로 개설 등을 추진했다.

전남도는 제4차 도서종합개발계획에 따라 2018년부터 2027년까지 10년 동안 11개 시군에 7262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올해는 96개 섬에 632억원을 들여 사업을 추진한다.

이상심 전남도 섬해양정책과장은 “앞으로도 낙후된 섬지역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에 적극 노력하고, 수려한 자연경관 등 해양자원을 활용한 섬 관광 개발에 집중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