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해양수산창업투자지원센터 2차년도 사업 시작…수혜 기업 선정 착수
전남해양수산창업투자지원센터 2차년도 사업 시작…수혜 기업 선정 착수
  • 수산산업팀
  • 승인 2019.03.16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가 해양수산산업 시장 지향 성장 모델 구축을 목표로 창업부터 육성까지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해양수산창업투자지원센터 2차년도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창업투자지원센터 사업은 2020년까지 3년간 추진된다. 국비 25억5000만원을 포함해 총사업비 51억원, 매년 17억원씩 투입된다.

전남지역 우수 수산기술을 보유한 예비창업자와 유망기업을 발굴해 창업, 제품 개발, 기술교육, 마케팅 지원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토록 하고 해양수산산업을 미래전략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것이다.

주관 기관은 (재)전남생물산업진흥원 해양바이오연구센터이고 (재)목포수산식품지원센터와 (주)더오션이 참여해 산·관·연이 협력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지난해 17개 시군을 대상으로 46개 수혜기업에 총 96건의 사업을 지원해 149명의 고용 창출, 279억원의 매출 증대, 758만달러의 수출 신장 성과를 일궜다. 이는 같은 사업을 추진하는 총 5개의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우수한 실적이며, 특히 9건의 신규 창업(청년창업 5건)을 달성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사업 2차년도인 올해는 지난해 성과를 바탕으로 사업 단계별로 1단계 창업, 2단계 소재 개발/제품 기획, 3단계 제품 개발, 4단계 브랜드 개발, 5단계 판매/수출 및 역량 강화 등 사업 프로세스를 강화할 계획이다. 1차년도 성장단계를 지나 사업 활성화 단계에 돌입, 실질적인 기업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3월께 전남도, 22개 시군, (재)전남생물산업진흥원 등 유관기관 누리집에 모집 공고를 내고 4월께 접수 기업 현장 실태조사를 하고, 평가위원회를 통해 최종 수혜 기업을 선정할 예정이다.

생산, 마케팅, 국내외 수출상담회·전시회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해 전남지역 해양수산기업과 예비창업자를 지원한다. 창업부터 기업 육성까지 성장 단계별 맞춤형 업무 일괄지원(One-Stop service)을 제공하게 된다.

양근석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전남은 수산물 생산량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지역으로서 소비자 성향에 맞는 해양수산 가공제품 개발, 창업 기술지원, 컨설팅, 마케팅까지 전방위적 기업 지원을 통해 해양수산산업의 양적·질적 성장을 이뤄낼 것”이라며 “지역별 브랜드 상품을 육성실용화해 선진국형 해양수산지역으로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