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청, 수상레저기구 기술자문위원회 개최
해양경찰청, 수상레저기구 기술자문위원회 개최
  • 해양안전팀
  • 승인 2019.03.15 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수상레저기구 증가에 따라 각 분야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안전 기준마련에 나선다.

해양경찰청은 지난 2월 28일 오후 소회의실에서 박상춘 수상레저과장, 이경우 목포해양대 교수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상레저기구 기술자문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승객이 배안에서 수중환경을 관찰할 수 있도록 수면 아래에 유리 섹션 또는 특수소재가 설치된 글라스 보트와 저마력 전기모터 기구를 모터보트로 분류할 수 있는지에 대해 검토를 했다.

또 레저활동자의 안전성 등을 고려해 노를 젓는 형태의 SUP(Stand Up Paddle) 보드가 수상레저안전법상 파도 또는 바람만을 이용하는 수상레저기구에 해당되는지 여부도 논의했다.

해양경찰청 박상춘 수상레저과장은 “매년 레저 활동자가 증가하는 등 수상레저 시대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각종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며 “안전한 수상레저문화 정착을 위해 전문기술위원회를 활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상레저기구 기술자문위원회는 수상레저활동이 대중화되고 활동자들의 특성을 반영한 신?변종 기구들이 등장함에 따라 지난해 2월 28일 발족됐다.

위원회는 학계?연구기관 등 선박 관련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전문가 6명으로 구성됐다. 수상레저기구 안전검사 기준, 관련 제도?정책 개선 등에 대해 자문 역할을 수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