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귀도 남서방 130Km 조업 어선에서 실종자 발생
차귀도 남서방 130Km 조업 어선에서 실종자 발생
  • 해양안전팀
  • 승인 2019.03.15 0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양경찰서(서장 황준현)는 3월 5일 저녁 9시 50분경 차귀도 남서방 약 130km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여수선적 안강망 어선 M호(89톤, 승선원 12명)에서 선원 1명이 실종됐다는 신고를 접수 받고 3000톤급 경비함정 급파하여 수색중에 있다고 밝혔다.

제주해경에 따르면 M호 선장 이모(59년생)씨가 저녁 8시 40분경 해상에 투망을 하기 위하여 선원호출 벨을 눌렀으나 선원 장모(54년생)씨가 보이지 않아 해경에 실종신고를 했다.

해경은 인근 해역에서 경비 중이던 3000톤급 경비함정을 급파하여 실종자 수색을 하는 한편,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선단어선 4척과 관공선 1척에 실종자 수색에 동참을 요청하여 함께 수색을 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실종 예상 해점을 중심으로 표류예측시스템을 가동하여 민간세력 및 관공선과 실종자 수색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차후 선장 등 승선원을 대상으로 선원 실종에 대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