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객선 신현장발권시스템 시범운영…연말까지 인천지역
여객선 신현장발권시스템 시범운영…연말까지 인천지역
  • 해운산업팀
  • 승인 2019.03.14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해운조합(KSA, 이사장 임병규)가 오는 18일부터 인천지역 국고 및 주요사설 터미널을 시작으로 여객선 신현장발권시스템을 시범적으로 운영한다.
 
신현장발권시스템은 지난 2017년 진행된 ‘전산매표시스템 전면개편 컨설팅’결과에 따라 개발 추진된 것이다.

기존 운영 중인 현장발권 프로그램의 고도화 및 사용자 중심의 발권기능 신규 개발로 여객선사의 이용 편의성을 크게 제고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요청문서의 전산화 및 발권변경 기능 등 운영환경 개선을 통해 여객선 매표원들의 업무를 효율적으로 개선하였으며, 도서민 여객-차량 동시발권, 발권정보 임시저장, 부분 결제 등 다양한 기능을 추가하여 발권 절차는 간소화하고, 발권 속도와 편리성은 더욱 향상시켰다.

시범운영은 올해 12월 31일까지 약 10개월간 진행되며, 인천지역 시범운영 결과에 따라 여객선사 의견수렴, 각종 점검사항 확인을 거쳐 시범운영 지역을 점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확인된 미비점을 보완, 신규기능 추가개발 등을 통해 2020년 1월부터는 전체 여객선사에서 신현장발권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다.

KSA는 14일 오후 2시 인천국제터미널에서 인천지역 여객선 전산매표 담당자를 대상으로 현장발권 프로그램 주요 개발내용 및 사용자 매뉴얼을 설명하고 질의응답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