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SM상선 통합 보도에 해수부 '발끈'
현대상선·SM상선 통합 보도에 해수부 '발끈'
  • 해운산업팀
  • 승인 2019.03.14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M상선도 전면 부인

해양수산부가 현대상선과 SM상선의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해수부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해수부는 13일 "정부는 원양 해운선사간 통합을 추진하고 있지 않다"면서, "따라서 13일자 중앙일보 '정부, 현대상선·SM상선 통합 추진' 기사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중앙일보는 이날 "정부가 현대상선과 SM상선 간 통합 작업을 추진 중인 것으로 12일 확인됐다"고 전했다. 정부가 해운 업황 악화로 SM상선이 경영 위기에 처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그 해결책으로 현대상선과의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다.

해수부는 "현대상선과 SM상선 간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는 기사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선사 간 통합 여부는 해당 선사들이 자율적인 판단에 따라 결정할 사안이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SM상선도 이같은 보도와 관련해 이를 전면 부인했다. SM그룹 해운부문 김칠봉 부회장은 "현대상선과의 통합 또는 합병계획은 없다"고 못박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