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MU한국총동문회 "문성혁 교수 장관 지명 환영한다"
WMU한국총동문회 "문성혁 교수 장관 지명 환영한다"
  • 해운산업팀
  • 승인 2019.03.08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해사대학(WMU) 한국총동문회(회장 김영무, 한국선주협회 부회장)는 이번 개각에 문성혁 WMU 교수가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로 지명된 것에 대해 환영 입장을 표명했다.

또한, 한국총동문회는 "문성혁 교수가 해운, 항만분야의 세계적인 석학으로서 우리 해운산업의 재건과 발전에 적합한 후보"라고 밝혔다.

총동문회에 따르면 문성혁 후보는 한국해양대학 졸업과 동시에 승선근무로 현장경험을 하였으며, 영국 카디프 대학원에서 해운항만 분야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는 등 실무와 전문지식을 겸비한 전문가이다.

또한 모교인 한국해양대학교에서 후학을 양성하다가 2008년부터 스웨덴에 소재한 국제해사기구(사무총장 임기택)산하의 전문교육기관인 세계해사대학(World Maritime University, www.wmu.se)에 교수로 재직하면서 세계 각국의 해운항만분야의 공무원 및 전문가를 양성하여 해양산업의 인식제고와 발전에 기여한 저명한 학자다.

총동문회는 "이번 장관후보 지명은 세계해사대학의 영예이며, 임기택 국제해사기구(IMO) 사무총장을 비롯한 83명의 한국동문들은 동문의 자랑"이라면서 환영입장을 피력했다.

총동문회장을 맡고 있는 한국선주협회 김영무 상근부회장은 "문성혁 후보가 장관에 임명되면 해양산업이 한단계 더 업그레이드되어 우리 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하면서, "정부가 추진 중인 '해운재건 5개년 계획'도 차질없이 추진되어 우리나라가 세계 해양강국으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