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22 05:19 (목)
1월의 관세인에 이혜경씨 선정…통관정보 개선 공로
1월의 관세인에 이혜경씨 선정…통관정보 개선 공로
  • 물류산업팀
  • 승인 2019.02.12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세청(청장 김영문)은 인천세관 이혜경 관세행정관을 ‘2019년 1월의 관세인’으로 선정해 31일 시상하였다.

과거에는 이달의 관세인 선정시 조사?심사분야에서의 대형사건 검거 등의 실적 위주로 선정해 왔으나, 현 청장 부임 이후부터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불필요한 규제를 개혁하거나, 국민이 무엇을 원하는지 고민하고 개선한 업무 혁신 사례 위주로 관세인을 선정하여 시상하고 있다.

관세인으로 선정된 이혜경 행정관은 해외직구로 국민이 구입한 물건이 현재 어디까지 배송되어 있는지 확인하고자 할 경우 운송장(B/L) 번호로만 조회가 가능하여 국민들이 불편을 느끼고 있다는 점에 착안, 해외 직구시 관세청에서 각 개인을 식별할 수 있도록 할당한 ‘개인통관고유부호’만 입력하면 모든 통관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한 공로가 인정되었다.

새로운 개인 통관정보 조회 시스템은 올해 상반기 중에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또한 업무 분야별로 우수한 성과를 낸 직원도 함께 시상하였다.

조선소에서 건조하는 선박이 점차 대형화됨에 따라 예전에는 문제되지 않았던 세관 현수막 게시대가 조선업체의 선박블럭 운반에 장애가 되는 것에 착안, 동 게시대를 선제적으로 철거하여 기업의 물류비용 절감에 기여한 목포세관 김국현 관세행정관을 ‘일반분야’ 유공자로 선정했다.

한-아세안 FTA 관련으로 기존에는 말레이시아산 주석괴 원재료의 원산지 증빙을 ‘원산지 증명서’만 인정하였으나, 양국 관세 당국간 협의를 통해 ‘원산지 확인이 가능한 서류(Surveyor’s Report)’로 확대하는 근거를 마련하여 통상 현안을 해소한 김기형 관세행정관을 ‘심사분야’ 유공자로 선정하였다.

또한 부두직통관 수입검사에 차량형 엑스레이 검색기(ZBV)를 도입, 컨테이너 입구에는 정상적인 수입화물을 적재하고 안쪽에는 폐비닐 등 쓰레기성 폐기물을 은닉하여 밀반입 시도하는 것을 적발한 부산세관 안예인 관세행정관을 ‘위험관리분야’ 유공자로 선정하였다.

이밖에, ‘통관분야’ 유공자로는 한승옥 관세행정관을, ‘조사감시분야’ 유공자로 하보람 관세행정관을 선정하였다.

관세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 중심의 진정한 업무 혁신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