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전국 항만 물동량 총 16억2087만톤 처리
2018년 전국 항만 물동량 총 16억2087만톤 처리
  • 항만산업팀
  • 승인 2019.02.01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물동량은 전년대비 5.1% 증가한 2887만5000TEU

해양수산부는 2018년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항만 물동량이 총 16억2087만톤(수출입화물 14억281만톤, 연안화물 2억1807만톤)으로 전년 대비(15억7434만톤) 대비 3.0% 증가하였다고 밝혔다.

부산항, 광양항은 전년 대비 각각 14.7%, 3.3% 증가하였으나, 목포항, 인천항은 각각 6.1%, 1.2% 감소하였다.

품목별로 보면 화공품이 전년 대비 21.4%로 증가세를 보였으며, 기계류, 양곡도 각각 12.7%, 3.2% 증가한 반면, 시멘트, 철재는  각각 11.8%, 6.3% 감소하였다.

전국항만의 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은 전년(2746만8000TEU) 보다 5.1% 증가한 2887만5000TEU를 기록하였다.

수출입화물은 동남아 국가 물동량 증가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1.7% 증가한 1659만5000TEU를 기록하였다.

환적화물은  부산항, 광양항 등 주요항만 환적물량 증가 영향으로 12.1% 증가한 1200만9000TEU를 기록하였다.

항만별로 살펴보면, 부산항은 전년(2049만3000TEU) 대비 5.4% 증가한 2159만2000TEU를 기록하였다. 이중 수출입 화물은 주요국 물동량 증가세 정체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0.3% 증가한 1021만4000TEU를 기록하였으며, 환적화물은 중국 항만 기상 악화, 주요국가 환적 물동량 증가 등에 따라 전년 대비 11.3% 증가한 1137만8000TEU를 처리하였다.

광양항은 전년(223만3000TEU) 대비 7.5% 증가한 240만1000TEU를 기록하였다. 수출입화물은 광양항 기항선사들의 유럽 및 아프리카 추가 기항 등의 영향으로 3.7% 증가한 181만 8천 TEU를, 환적화물은 부정기선 유치 등의 노력으로 32.0% 증가한 58만 3천 TEU를 처리하였다.

인천항은 동남아 국가 물동량 증가의 영향으로 전년(304만8000TEU) 대비 1.9% 증가한 310만5000TEU를 기록하였다.

비컨테이너 화물 처리 물동량은 총 10억5950만톤으로 전년(10억9282만톤) 대비 3.0% 감소하였다. 동해․묵호항, 포항항은 증가한 반면, 인천항, 목포항 등은 감소세를 보였다.

동해․묵호항은 동해묵호항 인근 시멘트공장의 수출물량 증가와   유연탄 수입물량 증가로 전년 대비 2.7% 증가하였으며, 포항항은 광석 수입물량과 광석의 연안운송 물량 증가로 전년 대비 2.4% 증가하였다.

반면, 인천항의 경우 철재 수입물량 감소(24.0%) 등으로 전년 대비 6.4% 감소하였다.

품목별로 보면 화공품, 유류 물동량이 전년 대비 각각 14.5%, 1.4% 증가한 반면, 철재 등은 15.1% 감소하였다.

화공품은 석유화학단지인 울산항과 인천항의 수출입 물량 증가로 전년 대비 14.5% 증가하였으며, 유류는 주요 유류부두 항만인 평택․당진항과 광양항에서의 물량 증가로 전년 대비 1.4% 증가하였다.

반면, 철재의 경우 인천항과 평택․당진항에서의 물량 감소로 전년 대비 15.1% 감소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