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8-19 09:07 (월)
혈세 투입 살린다던 대우조선, 결국 현대중으로 가나
혈세 투입 살린다던 대우조선, 결국 현대중으로 가나
  • 조선산업팀
  • 승인 2019.01.31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그룹, 산업은행과 인수 협상
대우조선해양 전경(출처 두산백과)
대우조선해양 전경(출처 두산백과)

현대중공업그룹이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인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조선 박3를 빅2로 재편해야 한다는 주장이 현실화되는 분위기다.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그룹은 대우조선해양의 최대 주주인 산업은행(지분 55.7%)과 인수 협의를 진행 중이다.

현재 현대중공업그룹은 인수 소식에 대해서 협의를 벌이고 있다는 점은 인정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사항은 말을 아끼고 있다. 자칫 인수 협상 중에 노조와의 갈등과 사회적인 분위기 등 부담감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현대중공업노조는 31일 계획되어 있던 임단협 2차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을 연기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할 경우 노조에 미칠 악영향을 살펴보겠다는 것이다. 그동안 유동성 악화 등으로 구조조정에 나섰던 사측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는 것과 관련해서도 노조의 불만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아울러, 천문학적인 국민의 혈세가 투입된 대우조선해양을 현대중공업그룹이 인수할 경우에 이에 대한 비용을 현대중공업그룹에서 지불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사회적인 문제도 간과할 수 없는 분위기다.

산업은행도 31일 이사회를 열고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인수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가 결정될 경우 방식은 주식을 교환하는 형태로 진행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산업은행이 보유한 지분을 현대중공업그룹에 넘기고, 산업은행은 현대중공업그룹의 지분을 넘겨받는 형식이다.

특히 이번 인수 추진과 관련해 이미 정부와 서전 협의가 이루어졌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이미 국내 조선의 빅2 체제를 언급한 바 있다. 산업은행과 이미 말을 맞춘 것이 아니냐는 말이 나오는 이유이다.

글로벌 1위인 현대중공업과 2위인 대우조선해양이 하나로 합쳐지면 경쟁력은 크게 강화된다. 기술력은 물론이고 수주에도 우위에 서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