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26 07:52 (수)
목포해수청, 도서지역 여객선 접안시설 개선
목포해수청, 도서지역 여객선 접안시설 개선
  • 해양안전팀
  • 승인 2019.01.07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지방해양수산청(청장 김평전)에 따르면 지난 2018년 한해 진도군 모도, 신안군 기도, 장병도에 국비 21억원을 투입해 시설 낙후로 인한 여객선 안전사고 위험이 있는 여객선 접안시설을 보수 및 보강했다.

또한, 목포시 외달도, 달리도에 대한 접안시설 정비와 대합실 신축공사를 국비 총 20억원을 투입하여 시설 개선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목포해수청은 2019년 상반기까지 영광군 송이도, 신안군 웅곡·대야도·개도, 완도군 울포 5개소에 국비 총 20억원을 투입하여 접안시설 정비사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한해까지 166억원을 투입하여 전국 34개소 여객선 접안시설을 정비하였고, 시설 노후로 여객선 접안시설 개선이 필요한 전국 86개소에 대해서는 추후 지속적으로 정비해 나갈 계획에 있다.

목포청 조영위 항만건설과장은 “도서지역의 열악한 여객선 접안시설과 더불어 어선 접안시설 개선을 통해 원활하고 안전한 차도선 이접안으로 낙후된 도서 이미지와 정주여건을 개선함으로써 도서민의 안전확보 및 편익증진을 도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