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6-19 10:22 (수)
현대미포조선, 중형 PC선 6척 총 1억9000만불에 수주
현대미포조선, 중형 PC선 6척 총 1억9000만불에 수주
  • 조선산업팀
  • 승인 2018.12.26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미포조선은 최근 해외 선사와 약 1억9000만달러 규모의 2만5000톤급 석유화학제품운반선(PC선) 6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선박들은 2019년 하반기부터 건조에 들어가 2021년 1월말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PC선은 길이 169m, 너비 25.7m, 높이 15.6m의 규모로, 자체 개발한 고압용 질소산화물 저감장치(HP-SCR)를 적용해 점차 강화되는 국제환경규제에도 대응할 수 있다.

이로써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현재까지 조선부문에서 총 161척, 137억달러의 수주 실적을 기록하면서 올해 수주목표인 132억달러를 초과 달성했다.

선종별로 살펴보면, 가스선 40척(LNG선 25척, LPG선 15척)을 비롯해 유조선 64척, 컨테이너선 50척, 벌크선 4척, 호위함 2척, 카페리선 1척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