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항소심서 남상태 전 대우조선 사장에 8년 구형
검찰, 항소심서 남상태 전 대우조선 사장에 8년 구형
  • 조선산업팀
  • 승인 2018.10.01 2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식회계와 배임 혐의를 받고 있는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에게 검찰이 항소심에서 징역 8년을 구형했다.

1일 서울고법 형사3부(조영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남 전 사장의 항소심 공판에서 검찰은 징역 8년과 추징금 23억7000여만원을 구형했다.

남 전 사장은 1심에서 징역 6년과 추징금 8억8000여만원을 선고 받았었다. 검찰은 남 전 사장이 3000억원대의 분식회계와 200억원대의 배임 등으로 대우조선해양에 손해를 끼쳤다고 보고 있다.

남 전 사장측은 검찰의 이같은 주장에 대해서 의도적으로 회사에 손실을 끼치지 않았음을 주장하고 있다.

한편, 남 전 사장에 대한 항소심 선고는 다음달 1일 있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