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온 특보 해제…피해 어가엔 신속한 지원 추진
고수온 특보 해제…피해 어가엔 신속한 지원 추진
  • 수산산업팀
  • 승인 2018.09.07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는 폭염 소멸과 태풍의 통과 후 8월말 부터 이어진 수온 하강 추세를 감안하여, 9월 4일 오후 2시부로 우리나라 연안에 내려진 고수온 특보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올 여름 고수온 현상은 때 이른 무더위와 함께 예년에 비해 이른 시기에 시작되어 장기간 유지된 특성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2017년 고수온 주의보 유지기간이 총 32일이었던 것에 비해 2018년은 총 43일로, 고수온 현상이 장기화되었다. 

올해 7월 17일 전국 연안의 고수온 관심단계 발령을 시작으로 7월 24일부터 고수온 주의보가 단계적으로 발령되었는데, 이는 2017년 남해 연안의 고수온 주의보 발령 시점보다 열흘 가량 빨랐다. 특보제 도입 전인 2016년의 수온 변화 추이와 비교해도 약 보름 정도 빠른 추세이다. 

고수온 현상이 이와 같이 이른 시기에 나타난 주요 원인은 장마가 예년에 비해 조기에 소멸하면서, 폭염이 일찍 시작되었기 때문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은 고수온 발생 이전에 기상청 관측부이와의 연계를 통해 실시간 수온 관측시스템을 확충*하는 한편, 수온정보 어플리케이션을 개선하는 등 2018 고수온 대응계획을 수립(2018.5)하여 체계적으로 준비해 왔다. 

또한, 고수온 발생 기간에는 피해 최소화를 위해 지자체와 연계한 현장대응팀 운영을 통해 먹이량 조절, 대응장비 적극 가동 등 어업인 행동요령을 집중 지도하였으며, 대응장비 공급확대를 위해 긴급 예산 10억원도 관련 지자체에 지원하였다. 아울러, 국립수산과학원에서는 지자체·어업인에게 고수온 관련 현황 및 수온 전망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하였다.  

한편 고수온 특보가 전면 해제됨에 따라 약 한달 반 동안 이어져 온 고수온 피해 예방을 위한 대응태세도 피해 복구 국면으로 전환된다. 금년도 고수온 잠정 피해 규모는 작년과 비슷한 총 224어가, 708만마리, 78.7억원 수준으로 집계(9.3 18시 기준)되고 있으며, 이중 양식수산물 재해보험 가입어가는 농어업재해보험법, 나머지 어가는 농어업재해대책법에 따라 피해복구 보조금이 지원된다. 또한, 고수온 피해 신고는 고수온 특보 해제 이후 10일간 추가로 가능하다. 

정복철 어촌양식정책관은 “지자체 복구계획 제출에 따라 어업재해심의위원회(위원장: 해수부 차관)를 수시 개최하여 최대한 신속하게 복구비를 지원할 계획”이라며, “특히 피해 어가의 조속한 경영 안정을 위해 추석 전 1차 복구비 지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3, 1307호(여의도동 코오롱포레스텔)
  • 대표전화 : (02)739-2251~4
  • 팩스 : (02)738-80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여상
  • 명칭 : (주)한국해사신문사
  • 제호 : 해사신문
  • 등록번호 : 110111-0428228
  • 등록일 : 1986-09-15
  • 발행일 : 1986-09-15
  • 발행인 :
  • 편집인 : 윤여상
  • 해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해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mn211@cho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