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사내벤처 대상사업 선정 나선다
부산항만공사, 사내벤처 대상사업 선정 나선다
  • 부산취재팀
  • 승인 2018.08.10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우예종)는 혁신적인 조직문화를 정착시키고 임직원의 R&D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사내벤처 제도를 도입·시행한다고 밝혔다.
 
공사는 2004년 설립 이후 지금까지 업무추진으로 축적된 임직원의 항만 건설·운영 관련 전문지식과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조직변화를 촉진하고 신성장 동력 발굴을 목표로, 이달 8월까지 사내벤처 운영지침 제정, 전담조직 설립 및 위원회 구성 등 사내벤처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9월부터 아이디어 공모전 등을 통해 사내벤처 대상사업을 선정할 계획이다.
  
공사 우예종 사장은 “사내벤처가 공기업에는 아직 생소한 제도  이지만 부산항 혁신문화 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도록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