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문화 허브로서 전문인력 양성에 힘쓸 것”
“해양문화 허브로서 전문인력 양성에 힘쓸 것”
  • 부산취재팀
  • 승인 2018.07.09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강현 국립해양박물관장 취임

"(국립해양박물관이) 대한민국에 산재한 해양수산관련 전시관 등의 역량을 결집할 수 있는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해양문화의 허브로서 기능할 수 있어야 한다."

주강현 신임 국립해양박물관이 9일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주 신임 관장은 이날 취임식에서 국립해양박물관의 존재의 근거를 강조하면서 박물관 운영에 대한 비전을 이같이 밝혔다.

주 관장은 또한 "해양문화해설사 자격증을 제도화해 해양의식을 제고하고, 전문적 인재를 길러낼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검토해 나가겠다"면서, 박물관이 해양문화 전문인력 양성에도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표했다.

아울러 그는 이 자리에서 그동안 축적된 바다의 역량을 사회로 되돌려주는 회향의 시간으로 알고 관장직에 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주 관장은 박물관 구성원들의 소통도 강조했다. 구성원들의 소통을 통한 박물관의 운영과 관련한 마스터플랜을 제시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박물관측은 주 관장이 우리나라 해양문화에 대한 연구논문 50여편과 저서 50여권을 집필하고, 국회해양문화포럼 민간집행위원을 역임하는 등 전문성을 두루 인정받아 해양문화 확산의 거점기관인 국립해양박물관에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