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LNG벙커링 구축 '잰걸음'…BPA-가스공사 협약 체결
부산항 LNG벙커링 구축 '잰걸음'…BPA-가스공사 협약 체결
  • 부산취재팀
  • 승인 2018.07.06 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배출가스 규제강화에 따라 기존 선박 연료인 벙커C유를 대체하는 친환경 연료인 LNG로의 연료전환이 점차 가속화되고 있다.

IMO는 선박연료의 황산화물(SOx) 함유기준을 2020년부터 기존 3.5%에서 0.5%로 강화할 예정이다.

최근 정부에서도 LNG 추진선박 연관산업 활성화 방안을 수립하여 발표한 바 있으며, 부산항만공사(BPA)에서도 부산항의 미세먼지 저감과 대기환경 개선을 위하여 7월 5일 한국가스공사와 부산항 LNG 벙커링 체계 구축 및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BPA는 세계적인 LNG 저장탱크 기술 및 우수한 운영경험과 관련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한국가스공사와 공동연구를 통해 부산항에 적합한 LNG 벙커링 체계 및 사업방식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항의 LNG 벙커링 인프라 구축 및 활성화를 위한 보다 효과적인 방안을 마련함으로써 부산항이 글로벌 친환경 대표항만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