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경대, 592억 들여 수산계 최대 실습선 건조
부경대, 592억 들여 수산계 최대 실습선 건조
  • 부산취재팀
  • 승인 2018.03.14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12월 완공 예정, 선명 공모도 착수

부경대학교(총장 김영섭)가 국가예산 592억원을 들여 실습선 건조에 나선다.

선실 천정(2m)이 종전보다 20㎝나 높아졌고, 안전을 위해 전통적으로 선박 흘수선 아래(물에 잠기는 부위)에 있던 학생 선실을 모두 흘수선 위로 올려짓는다는 것이 학교측의 설명.

2020년 12월 완공될 이 실습선은 길이 97m 폭 15.4m, 총톤수 3990톤에 승선정원은 160명이다. 수산계 실습선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25년 된 가야호(1737톤)의 대체선박으로 승선실습 62년 역사를 지닌 부경대의 14번째 실습선이다.

이로써 부경대 학생들은 이 새 실습선과 2015년 9월 완공된 해양탐사선 나라호(1494톤)와 함께 두 척의 최첨단 ‘바다 위의 캠퍼스’로 연근해와 원양을 누비면서 승선실습과 해양연구조사의 새로운 지평을 열게 됐다.

종전 실습선의 좁은 공간을 생각하면 오산이다. 새 실습선은 쾌적한 선내 환경이 가장 큰 특징이다. 신세대들의 체형을 고려해 천정이 높아졌고 침대 길이도 종전 1.95m에서 2m로 길어졌다.

1인당 전용면적도 2배로 늘었다. 종전 6명이 북적대던 선실 배정인원을 4명으로 줄여 120명이 이용하는 학생 선실 수는 가야호(18개)보다 많은 30개로 대폭 늘었다. 선실 밖의 세면대를 안에 들였고 선실마다 컴퓨터도 구비했다.

새 실습선은 나라호처럼 선박자동위치제어시스템(DPS)을 장착해 △수평이동, △파도와 바람에 밀리지 않고 바다 위에 멈춰있기 등 기존 선박에 없는 특별한 능력을 가져 장시간 한 자리서 탐사활동이 가능하다는 점도 특징이다.

부경대 선박실습운영센터 소장인 김종화 교수는 “새 실습선은 부경대 학생뿐만 아니라 바다를 배우러 부경대에 온 세계수산대학원 학생 등 세계의 젊은이들이 타고 오대양을 누비며 미지를 탐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잘청은 실습선 건조와 관련해 조만간 입찰에 나서고, 부경대도 실습선 선명을 공모하는 등 건조에 속도를 내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5길 23, 1307호(여의도동 코오롱포레스텔)
  • 대표전화 : (02)739-2251~4
  • 팩스 : (02)738-80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여상
  • 명칭 : (주)한국해사신문사
  • 제호 : 해사신문
  • 등록번호 : 110111-0428228
  • 등록일 : 1986-09-15
  • 발행일 : 1986-09-15
  • 발행인 :
  • 편집인 : 윤여상
  • 해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해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mn211@cho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