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 오션리그 드릴십 1척 인도 내년 1분기 연장
삼성중, 오션리그 드릴십 1척 인도 내년 1분기 연장
  • 조선산업팀
  • 승인 2018.03.12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중공업이 오션리그에서 수주한 드릴십 1척에 대한 인도일이 내년 1분기로 연장됐다고 업계가 전했다.

12일 메리츠종금증권에 따르면 외신을 인용해 오션리그가 지난 2013년 8월에 발주한 드릴십 1척의 인도가 2019년 1분기로 연장되었다.

당초 이 드릴십은 2017년 6월로 인도 예정일이 한차례 연장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초 선가는 5억6400만달러(약 6103억원)이었지만 연장 후 선가는 6억5600만달러(약 7093억원)로 증가하였다.

또한, 이번 연장으로 인한 추가수수료도 소요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지난 2월 12일 공시를 통해서 지난 2014년 4월 오션리그로부터 수주한 드릴십 2척 중 1척의 건조계약이 취소되었다고 밝혔다. 선주측의 귀책에 따라 선수금 약 7660만달러 전액을 몰취하게 되어 재무적인 부담은 없다는 것이 삼성측의 설명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