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2-28 21:40 (수)
현대重, 육상건조 선박 항해 개시
현대重, 육상건조 선박 항해 개시
  • 김기만
  • 승인 2005.01.07 0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현대중공업 및 선주사 측 관계자들이 세계 최초로 육상에서 건조한 선박의 명명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이 세계 최초로 육상에서 건조한 선박이 지난 8일 첫 항해에 들어갔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7일 오전 울산 본사 해양공장에서 그동안 육상에서 건조한 러시아노보십(Novoship)사의 10만5000톤급 원유운반선을 `NS 챌린저(Challenger)’호로 명명하고 선주측에 인도했다.

이 선박은 8일 14.6노트(시속 27㎞)의 속도로 칠레를 향해 항해에 들어감에 따라 육상에서 건조돼 바다를 누비는 첫 선박으로 기록됐다.

이날 행사에는 현대중공업 송재병 부사장과 노보십의 세르게이 콘드라쇼프(Sergey Kondrashov) 부사장 부부 등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으며, 콘드라쇼프 부사장의 부인인 니나 콘드라쇼바(Nina Kondrashova) 여사가 선박을 명명했다.

NS 챌린저호는 길이 244미터, 폭 42미터, 높이 21미터 규모로, 앞으로 남미와 아시아 등 전세계 항로를 운항하게 된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10월 도크없이 육상에서 선박을 건조하는데 성공한 바 있으며 노보십으로부터 수주한 12척을 비롯해 캐나다 티캐이(Teekay)사의 4척, 카타르 QSC사의 2척 등 총 18척을 육상건조 공법으로 건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