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2-28 21:40 (수)
獨조선업계 “한국에 대항할 보조금 확대” 촉구
獨조선업계 “한국에 대항할 보조금 확대” 촉구
  • 김기만
  • 승인 2005.01.07 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일 조선업계가 한국과의 경쟁을 위한 정부 보조금의 확대를 촉구하고 정치인들이 이에 가세하고 있다.

독일 언론에 따르면 베르너 룬트 독일 조선ㆍ해양기술업 협회(VSM) 회장은 주정부들이 책정한 내년도 한시 보조금이 “한국 업체들의 덤핑에 맞서 경쟁하기에는 크게 부족하다”고 주장하며 대폭 확대를 촉구했다.

조선업체들이 소재한 독일 북부 해안지역 주들은 올해 1억3500만 유로(약 1900억원)의 한시 보조금을 배정했으나 한국과의 통상분쟁이 마무리될 내년 3월 이후엔 이 보조금을 지급할 수 없어 관련 예산을 2000만 유로로 줄였다.

그러나 VSM 측은 사전 수주라는 조선 산업의 특성을 감안하고 한국과의 경쟁에 견딜수 있도록 하기 위해선 보조금을 일단 올해와 같은 규모로 또는 최소한 6000만유로 이상 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룬트 회장은 올해 독일 조선업계의 매출이 33억유로에 달하고 내년과 내후년 2년 동안 매출이 69억 유로로 늘어날 것이라면서 독일 업체들이 특히 부가가치가 높은 여객선이나 대형 요트 부문에서 특히 경쟁력이 강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약 30개 업체가 2만3500명의 종업원을 계속 고용하기 위해선 컨테이너선의 대량 수주를 포기할 수 없는 실정이며, 지원책이 미흡할 경우 늦어도 2006년엔 추가 감원이 불가피한 업체가 많다고 그는 경고했다.

한편, 집권 사회민주당 소속 라인홀트 로베 의원을 비롯해 북부 독일이 지역구인 정치인들도 조선업계를 거들며 로비에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