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18 11:22 (목)
造船… 2년 연속 ‘세계 1위’
造船… 2년 연속 ‘세계 1위’
  • 김기만
  • 승인 2004.12.29 0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조선업계가 올해 사상 최대의 선박수주실적을 기록하면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세계 1위’의 자리를 지킬 것으로 보인다.

29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올해 컨테이너선 55척과 유조선 19척 등 선박 부문에서만 총 104척, 83억달러 규모의 물량을 수주, 사상 최대의 실적(금액기준)을 기록했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상대적으로 고부가가치 선박인 LNG선 등의 수주에 주력하는 선별 수주전략을 구사하면서 전체 수주물량은 작년 126척에 비해 17.5% 줄었으나 금액으로는 지난해 68억달러보다 22.1%나 증가했다.

대우조선해양도 올해 LNG선 20척과 탱커 16척 등 특수 선박을 포함해 총 65척, 65억4000만달러 규모의 선박을 수주해 지난해 42억3000만달러보다 무려 54.6%나 급증했다.

대우조선은 현재 수주잔량이 140척, 139억6000만달러에 달해 향후 약 3년치의 일감을 이미 확보해둔 상태다.

삼성중공업도 역시 올들어 총 61척(해양설비포함), 64억달러 어치의 선박을 수주해 당초 목표치였던 35억달러를 83%나 초과 달성하면서 지난해에 이어 사상 최대의 기록 행진을 이어갔다.

삼성중공업은 현재 수주 잔량이 총 143척, 124억달러에 달해 역시 향후 3년치 이상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해 놓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내년 수주목표를 조선 43억달러, 해양설비 7억달러 등 총 50억달러로 잡고 주력 제품인 LNG선 건조와 컨테이너선의 초대형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국내 조선업계는 올들어 지난 11월말까지 약 1500만CGT(보정총톤수)를 수주해 일본(약 763만CGT)의 약 2배에 육박하면서 세계 1위의 자리를 지켰다.

국내 조선업계는 올해 세계 최대의 LNG선 수주전인 엑손모빌 프로젝트를 `싹쓸이’한 것을 비롯해 LNG선과 초대형 컨테이너선 등 고수익 선종의 수주에 주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