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6-14 17:56 (금)
제주도, '수소 혁신' 선도한다…그린수소 글로벌 포럼' 17일 개막
제주도, '수소 혁신' 선도한다…그린수소 글로벌 포럼' 17일 개막
  • 해양환경팀
  • 승인 2024.06.11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 그린수소 글로벌포럼(제주도 제공)/뉴스1
2023 그린수소 글로벌포럼(제주도 제공)/뉴스1

 


제주도는 오는 17~19일 서귀포 중문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제주)에서 '지속가능한 청정수소, 혁신으로 나아가는 글로벌 동행'을 주제로 '2024 그린수소 글로벌 포럼(분산에너지 포럼)'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제주도는 "탄소중립 실현에 초점을 맞춘 경제·산업 정책이 강화되고 무탄소에너지(CFE)로의 전환을 위한 글로벌 연대가 확대되는 가운데 산업통상자원부와 공동으로 이번 포럼을 마련했다"며 "제주의 그린수소 정책과 분산 에너지 방향을 모색하고, 2035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청사진을 그리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포럼에는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 김상협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비롯해 유럽과 아시아 6개국 주한 대사 등 10개국에서 국내외 수소·에너지분야 저명인사들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포럼에서는 제주가 그리는 2035 탄소중립 비전 실현을 위한 지역 주도의 재생에너지, 그린수소, 분산에너지 등을 논의하는 제2회 글로벌 분산에너지포럼도 함께 열린다.

개막식에서는 지방정부, 국내외 연구기관, 글로벌 기업 등의 리더들이 모여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에너지 대전환을 논의하는 '리더십 다이얼로그'가 준비된다.

첫째 날 주요 세션으로 주한 대사 및 부대사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글로벌 라운드테이블'에서는 참석자들이 탄소중립을 위한 고견을 공유하고 협력을 공고히 할 예정됐다. 이 세션에는 게오르크 빌프리드 슈미트 주한 독일대사, 안네 카리 한센 오빈 주한 노르웨이 대사, 스벤올링 주한 덴마크대사, 아밋 쿠마르 주한 인도대사, 개러스 위어 주한 영국부대사, 오니 얄링크 주한 네덜란드 부대사 등이 참석한다.

미래세대가 탄소중립과 청정에너지 전환의 중요성을 공감할 수 있도록 한 '학생아카데미 세션'에서는 도내 고등학생과 대학생 300명을 대상으로 과학 유튜버 '궤도'가 '미래의 꿈, 그린수소의 비밀을 풀어가는 시간'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한다.

둘째 날인 18일 열리는 글로벌 분산에너지 포럼에서는 분산에너지 추진전략과 지자체 간 연대를 모색한다. 특히 재생에너지 변동성 대응과 에너지 전환에 초점을 맞춘 V2G 스마트 분산자원 구축 전략과 재생에너지 섹터커플링 전환시나리오 세션을 통해 재생에너지 유연성 자원 확대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양제윤 도 혁신산업국장은 "2회를 맞는 그린수소 글로벌 포럼과 분산에너지 포럼을 통해 지속가능한 그린수소 생태계 모델 구축을 위한 글로벌 협력을 강화하고, 대한민국을 선도하는 에너지 대전환 모델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