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6-14 17:56 (금)
케이조선 직원들, 암 투병 외국인 동료에게 성금 전달
케이조선 직원들, 암 투병 외국인 동료에게 성금 전달
  • 조선산업팀
  • 승인 2024.06.10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금 활동 안내문.(케이조선 제공)
모금 활동 안내문.(케이조선 제공)

 


조선소 직원들이 암 진단을 받은 베트남 국적 동료에게 성금을 모아 전달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훈훈함을 주고 있다.

케이조선은 최근 암 진단을 받은 베트남 국적 A 씨(30대)를 위해 동료들이 성금을 모아 전달했다고 9일 밝혔다.

케이조선 사내협력사 도장 직종에 근무하는 A 씨는 지난달 21일 암 진단을 받고 수술했으나 이미 암세포가 다른 장기로 전이된 상황이었다.

이에 A 씨는 치료에 전념하기 위해 고향으로 돌아가는 것을 결정했다.

이러한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케이조선 구성원들은 가족을 위해 먼 타지까지 찾아와 일한 A 씨를 위한 위로금 모금을 시작했다.

짧은 기간 모인 성금은 무려 1390만 원으로 전액 A 씨에게 전달됐다.

모금을 주관한 권상복 케이조선 사내 협력사 협의회장은 "이번 일을 통해 케이조선 구성원들의 따뜻함을 다시 한번 몸소 느끼고 '같이의 가치'를 알게 됐다"며 "A 씨가 큰 힘을 얻어 건강을 되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근 베트남으로 출국한 A 씨는 "많은 관심을 갖고 도움 주셔서 감사드리며 건강하게 회복해 다시 한국을 방문하겠다"고 전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