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6-14 17:56 (금)
환경단체들 "제주 전 연안 해양보호구역 지정해야'
환경단체들 "제주 전 연안 해양보호구역 지정해야'
  • 해양환경팀
  • 승인 2024.06.07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과 녹색연합 산하 해양시민과학센터 파란이 7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에 전달한 건의문.(제주환경운동연합 제공)
제주환경운동연합과 녹색연합 산하 해양시민과학센터 파란이 7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에 전달한 건의문.(제주환경운동연합 제공)

 


제주환경운동연합과 녹색연합 산하 해양시민과학센터 파란이 세계 해양의 날(6월8일)을 하루 앞둔 7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에 제주도 전 연안을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해 달라는 내용의 건의문을 전달했다.

두 단체는 해당 건의문에서 "제주 바다의 상황은 실로 심각한 상황"이라며 "전체 암반의 약 40%에 갯녹음이 나타나고 있고, 우뭇가사리는 2011년 대비 생산량이 약 90%가 감소한 데다 2017년 1만톤 정도 수거되던 해양쓰레기는 2022년 약 1만7000톤으로 늘었다"고 지적했다.

두 단체는 이어 "이런 바다 환경 악화는 기후위기로 더욱 심화하는 중"이라며 "연평균 표층수온이 빠르게 상승하면서 기존에 드물게 보이던 열대어종이 다수 확인되고 있고, 기존에 어획되던 어종들은 서해와 동해로 서식지를 옮기고 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두 단체는 제주 3개 선거구에서 모두 국회의원을 배출한 민주당을 향해 "제주도 전 연안을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국가관할권 이원지역 해양생물다양성 보전 및 지속가능이용 협정'에 대한 조속한 국회 비준에도 앞장서라"고 촉구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