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6-14 17:56 (금)
KOMSA "수상레저활동 성수기, 해양사고 각별한 주의 필요"
KOMSA "수상레저활동 성수기, 해양사고 각별한 주의 필요"
  • 해양안전팀
  • 승인 2024.06.07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공단
제공 공단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KOMSA, 이사장 김준석)은 여름철을 맞아 수상레저 활동을 즐기는 이용자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해양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국내 수상레저 이용자가 늘어남에 따라, 세일링 요트, 모터보트 등 국내 수상레저기구 등록척수는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17년 1만9494척에서 지난해 3만7471척으로 약 2배 증가했다.
  
공단은 해양사고 빅데이터 플랫폼인 해양교통안전정보시스템(MTIS)을 활용해 최근 5년간 수상레저기구 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해양사고 총 1만6446척 가운데 수상레저기구 사고는 총 3064척으로 18.6%를 차지했다. 여름이 시작되는 6월부터 증가세를 보였으며, 2088척(68.1%)이 여름(6~8월)과 가을(9~11월)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수상레저기구 해양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용도별로는 전체 3064척 중 모터보트 2693척(87.9%)에서 발생했고, ▲세일링요트 295척(9.6%) ▲고무보트 40척(1.3%) 순으로 파악됐다.

해양사고 유형별로는 설비손상이 1548척(50.5%)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침수 308척(10.1%), ▲운항저해 296척(9.7%) ▲부유물감김 234척(7.6%), ▲전복 178척(5.8%), ▲충돌 171척(5.6%), ▲좌초 108척(3.5%), ▲침몰 81척(2.6%) 순으로 발생했다. 그밖에도 화재·폭발, 안전사고, 접촉 등의 사고가 낮은 비중을 차지했다.
   
최근 5년(’19~’23년)간 수상레저기구 해양사고로 인해 총 154명의 인명피해(부상 포함)가 발생했다. 안전사고에서 인명피해가 많은 타 선종에 반해 수상레저기구 인명피해는 전체의 68.2%(105명)가 충돌사고로 인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모터보트 또는 고무보트가 어선과 충돌하여 발생한 인명피해가 절반 이상(58.1%)을 차지했으며, 이는 고속으로 운항하며 기초항법을 이행하지 않은 것이 주요 원인으로 파악되고 있다.

◇ 해양교통안전정보시스템(MTIS) 분석 결과, 제주해역 너울성 파도 주의

공단 해양교통안전정보시스템(MTIS)를 통해 지난해 해역별 수상레저기구 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제주 해역에서 발생한 침몰, 좌초 사고가 전년 대비 높게 나타났다.

제주지역의 침몰‧좌초 사고 주요 원인을 분석해 보면, 너울성 파도로 인해 선박이 순식간에 침몰 되거나 저수심 구역을 항해하다 좌초된 사고가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 지난해 제주 해역의 일별 최고 최대파고를 분석한 결과, 주의보 발령 기준인 3m 초과 파고 발생 횟수는 전년대비 4.3배(80→346회) 증가했다. 

바다위 선박의 위치확인이나 전방주시와 같은 안전상황 파악은 물론, 특히 제주지역은 너울성 파도의 영향으로 날씨가 좋아도 갑자기 큰 파도가 몰아칠 수 있어 수상레저 활동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유관기관 합동점검 및 교육실시…자율 안전점검과 안전수칙 준수 필요

공단은 수상레저활동 성수기에 진입함에 따라, 해양교통안전정보시스템(MTIS)의 분석 결과를 토대로 지역별 수상레저 활동 특성에 따른 맞춤형 사고 예방 프로그램을 추진할 방침이다.

먼저, 권역별 해양경찰 및 전문정비업체와 협업하여 사고율이 높은 휴일에 집중적으로 출항 전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공단은 지난해에도 수상레저 성수기에 해양경찰 및 전문정비업체와 함께 205척에 대한 합동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사고예방 리플릿을 제작·배포한바 있다.

또한, 공단은 고장빈도가 가장 높은 설비인 주기관의 이상 발열부위와 엔진오일, 연료량, 축전지, 프로펠러, 선체균열 등의 기술적인 정밀 점검은 물론, 수상레저인구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 기관부품 등의 정비주기 안내 ▲ 자가점검·기초항법 교육 ▲ 물때 및 선박 위치 주기적 확인 ▲ 저수심 구간 주의 등 운항 부주의로 인한 사고예방 교육도 함께 실시할 예정이다. 

김준석 공단 이사장은 “최근 수상레저인구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고, 한층 무더워진 하계 휴가철, 수상 레저객이 예년보다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보다 안전한 수상레저활동을 즐기기 위해서는 레저객과 업계 종사자분들의 자율적인 안전점검과 현장 안전수칙 준수가 반드시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