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6-20 17:13 (목)
스타트업 수출, 6년 만에 9배 '쑥'…무협 "기술 실증 지원해야"
스타트업 수출, 6년 만에 9배 '쑥'…무협 "기술 실증 지원해야"
  • 물류산업팀
  • 승인 2024.05.29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대 가전·IT(정보기술) 박람회 CES 2023 개막 이틀째인 6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엑스포에 마련된 K-스타트업 전시관이 관람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2023.1.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세계 최대 가전·IT(정보기술) 박람회 CES 2023 개막 이틀째인 6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엑스포에 마련된 K-스타트업 전시관이 관람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2023.1.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창업 7년 미만의 스타트업 수출이 지난해 기준 2017년보다 약 9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역협회는 스타트업의 수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기술성과 실증성을 지원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29일 무역협회가 발간한 '스타트업의 수출 현황 및 수출 활성화 정책 제언'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3년까지 한국의 총수출액이 연평균 1.6% 증가했지만, 창업 7년 미만 스타트업 수출은 연평균 43.8% 증가했다. 스타트업 수출액은 2017년 2억 7000만 달러에서 2023년 24억 2000만 달러로 약 9배 늘었다.

한국 전체 수출액에서 벤처기업과 스타트업이 차지하는 비중도 커지고 있다. 벤처기업 수출 비중은 2017년 2.1%에서 2023년 3.3%로 증가했으며, 스타트업 수출 비중도 2017년 이후 지속해서 늘고 있다.

창업 7년 미만 스타트업 수출은 품목별로 기계류(30.1%), 화학공업제품(25.5%), 전기전자 제품(24.8%) 등으로 조사됐다. 기계류 수출은 반도체 제조장비(22.1%), 자동차 부품(13.8%) 등 주력 산업 관련 파생 업종 중심이고, 화학공업제품 수출의 65.3%는 화장품 수출로 나타났다.

창업 7년 미만 스타트업의 주요 수출국은 중국(22.1%), 미국(14.0%), 일본(13.0%) 순으로 나타났으며, 이들 3국의 수출 비중이 전체 수출의 49.1%를 차지했다.

보고서는 스타트업의 기술과 사업모델은 신산업이나 틈새시장을 창출하는 혁신성이 특징으로, 리스크가 수반되기 때문에 수출에 앞서 기술성 및 시장성 등 실증이 필수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스타트업 수출 활성화 정책도 실증을 지원하는 방향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하고, 국가 전역을 테스트베드화하는 '테스트베드 코리아' 정책을 제안했다. 국내 지역별 산업 특성에 맞는 다양한 규모의 테스트베드를 운영해 글로벌 대기업 혁신 포스트를 유치하고, 이를 통해 해외 대기업과 국내 스타트업 간 오픈이노베이션을 활성화하자는 것이다.

또 수요가 가장 높은 스타트업 수출바우처 항목에 '해외 실증 지원'을 신설하고, 기존의 개념 검증(PoC) 지원에서 나아가 제품의 시장성과 시장가치를 입증하는 시장성 검증을 지원 항목에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명자 무협 해외마케팅본부장은 "해외시장 실증 지원, 국내 테스트베드 구축 등 스타트업 맞춤형 지원 정책을 통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스타트업 수출을 우리 수출의 새로운 동력으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