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6-20 17:13 (목)
유해물질 바다에 버린 부산선적 화물선…해경에 딱 적발
유해물질 바다에 버린 부산선적 화물선…해경에 딱 적발
  • 호남취재팀
  • 승인 2024.05.2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여수해양경찰서 전경. 뉴스1 DB
전남 여수해양경찰서 전경. 뉴스1 DB

 


유해액체물질 세정수를 바다에 버린 화물선이 해경에 적발됐다.

28일 전남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50분쯤 광양항 낙포부두에 정박 중인 2690톤급 화물선 A 호(부산 선적)를 단속한 결과 세정수 64톤을 바다에 불법 배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A 호는 화물선 내부 탱크를 세척 후 발생한 세정수를 바다에 버린 것으로 조사됐다.

A 호는 해양환경관리법에 따라 영해기선으로부터 12해리(22㎞) 이상 떨어진 장소에서 배출했으나, 항해 속도(12㎞/h 이상) 기준보다 낮은 속력으로 이동하면서 바다에 흘려보내 규정을 위반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해양에서 불법으로 기름 등 오염물질을 배출할 때 관련법에 의해 처벌받을 수 있다"며 "해양 종사자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여수해경은 5월 20일부터 6월 14일까지 4주간 관할 해상에서 유해물질 적법 처리, 선박 오염물질 기록부 관리 등 오염물질 불법 처리 특별점검을 진행 중이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