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6-20 17:13 (목)
HJ중공업, 친환경 컨테이너선 2척 동시 명명식…6척 성공적 인도
HJ중공업, 친환경 컨테이너선 2척 동시 명명식…6척 성공적 인도
  • 부산취재팀
  • 승인 2024.05.23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J중공업 명명식 행사 현장(HJ중공업 제공)
HJ중공업 명명식 행사 현장(HJ중공업 제공)

 


HJ중공업은 23일 오전 부산 영도조선소에서 5500TEU(1TEU는 6m짜리 컨테이너 1개)급 친환경 컨테이너선 2척의 명명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선주사와 선급 감독관, HJ중공업 임직원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2척의 선박은 각각 매켄지(MACKENZIE)와 콜로라도(COLORADO)로 이름 붙여졌다.

컨테이너선은 길이 255m, 너비 37.3m 규모로 최신 선형과 높은 연비가 적용돼 연료 소비를 40%가량 절감할 수 있다. 탄소중립 운항으로 전환할 수 있는 메탄올 레디 선박으로 설계된 친환경 컨테이너 운반선이다.

이 선박들은 HJ중공업이 2021년 10월부터 이듬해 3월에 걸쳐 수주한 총 6척, 4억 1000만달러 규모의 5500TEU급 컨테이너선 중 마지막 2척이다.

HJ중공업은 앞서 지난해 8월 첫 1~2차선의 명명식을 가진 데 이어 올 2월 3~4차선 건조 공정을 마치고 명명식을 개최했다.

이로써 HJ중공업은 2021년 당시 상선 시장 재진입의 신호탄으로 수주한 친환경 컨테이너선 6척을 모두 성공적으로 인도하며 컨테이너선 분야의 경쟁력을 다시 인정받게 됐다.

같은 설계와 사양을 적용한 선박 6척을 연속 건조함으로써 생산성과 수익성 등 건조 효율을 극대화하는 반복건조 효과까지 누리게 됐다.

HJ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동시 명명식을 끝으로 총 6척의 친환경 컨테이너 운반선을 모두 성공적으로 인도함으로써 선박을 발주한 선주사의 신뢰에 보답했다"며 "탄소제로 시대를 선도할 친환경 선박에서부터 각종 첨단 함정과 특수목적선에 이르기까지 고기술·고부가가치선 건조 기술을 축적해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