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6-20 17:13 (목)
한국 삼계탕 8톤 부산항 통해 유럽 식탁 향해 첫 출항…독일에 첫 수출
한국 삼계탕 8톤 부산항 통해 유럽 식탁 향해 첫 출항…독일에 첫 수출
  • 물류산업팀
  • 승인 2024.05.09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복을 맞아 11일 오후 대구 달서구 테마파크 이월드 구내식당에서 직원들이 복달임으로 준비된 삼계탕을 자율배식하고 있다. 이날 이월드는 초복을 맞아 직원들을 위해 250인분의 삼계탕을 준비했다. 2023.7.11/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초복을 맞아 11일 오후 대구 달서구 테마파크 이월드 구내식당에서 직원들이 복달임으로 준비된 삼계탕을 자율배식하고 있다. 이날 이월드는 초복을 맞아 직원들을 위해 250인분의 삼계탕을 준비했다. 2023.7.11/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8톤 규모의 한국 삼계탕이 유럽 식탁을 향해 9일 첫 출항에 나섰다.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및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수출업체와 함께 이날 부산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한국 삼계탕의 유럽연합(EU)에 첫 수출을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에 부산항을 통해 유럽연합(EU)으로 향하는 첫 물량인 8.4톤은 전량 독일로 수출되며 향후 점진적으로 27개 유럽연합(EU) 회원국에 수출이 확대되면 삼계탕 등 닭고기 제품의 수출액은 2배 이상 증가할 전망이다.

농식품부는 닭고기를 원료로 사용한 냉동치킨, 만두, 볶음밥 등 다양한 식품이 유럽연합(EU)에 추가 진출을 준비하고 있어 케이(K)-푸드 수출액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23년 기준 삼계탕 등 닭고기 제품은 미국, 대만, 홍콩, 일본 등에 1967만 달러를 수출한 바 있다.

이와 함께 농식품부는 EU 현지 식품 박람회, 케이(K)-푸드 페어, 소비자 체험행사 등을 다채롭게 개최해 더 많은 소비자들이 한국의 열처리 닭고기 제품을 경험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계획이다.

송미령 농식품부 장관은 "삼계탕이 EU에 수출된 것은 그동안 축산농가, 식품업계, 정부가 긴밀히 소통해 까다로운 해외 규제를 해소한 민관 협력의 성과"라고 평가한 후 "향후 삼계탕뿐만 아니라 다양한 케이(K)-푸드가 더 많은 국가에 수출되도록 부처 간 협력과 업계 소통을 강화하고 주요 교역 상대국별로 유망한 수출 품목을 발굴하는 등 수출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오유경 식약처장은 "식약처는 EU 식품안전 규제기관과 약정체결, 아시아-태평양 식품 규제기관장 협의체 등 다자·양자 간 협상을 통해 우리 기업의 수출애로를 해소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업계와 적극적으로 소통하여 기반하여 민간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