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6-20 17:13 (목)
공정위, SM그룹 현장조사…오너일가 부당지원 의혹
공정위, SM그룹 현장조사…오너일가 부당지원 의혹
  • 해운산업팀
  • 승인 2024.05.09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정부가 오너 일가의 소유 계열사를 부당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는 SM그룹에 대해 본격적인 조사에 나섰다.

8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는 전날 SM그룹 서울 신촌·마곡 사옥 등에 조사관을 보내 현장조사를 진행했다.

SM그룹은 오너 일가가 소유한 계열사인 '태초이앤씨'의 성정동 아파트 사업을 위해 타 계열사 직원과 자금 등을 부당하게 지원한 의혹을 받는다.

태초이앤씨는 우오현 SM그룹 회장의 차녀인 우지영 씨가 지분 100%를 소유한 회사다.

태초이앤씨는 다른 계열사의 돈을 빌리거나 지원받아 천안 성정동 사업 용지를 매입하고, 사업 인허가 및 마케팅 등 각종 비용을 충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 관계자는 "조사 중인 사안에 관해서는 확인할 수 없다"면서도 "법 위반 사실이 확인되면 엄정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