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5-27 16:23 (월)
군산해경, 출입통제구역 11곳 집중 안전관리…위반시 과태료 100만원
군산해경, 출입통제구역 11곳 집중 안전관리…위반시 과태료 100만원
  • 해양안전팀
  • 승인 2024.04.20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해경이 갯벌체험 등 나들이객이 증가함에 따라 연안해역 통제구역 안전관리에 나선다.(군산해경 제공) 2024.4.20/뉴스1
군산해경이 갯벌체험 등 나들이객이 증가함에 따라 연안해역 통제구역 안전관리에 나선다.(군산해경 제공) 2024.4.20/뉴스1

 


군산항 남방파제 등 연안해역 출입 통제구역을 무단으로 출입할 경우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군산해양경찰서는 다음 달 19일까지 한 달간 연안해역 출입 통제 장소에 대한 안전관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연안해역 출입 통제구역은 해경이 연안사고 예방에 관한 법률에 따라 해상추락과 안전사고 발생이 우려되는 지역을 지정하고 관리하는 제도다.

군산해경은 갯벌 체험 등 연안 나들이객이 지속해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연안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출입 통제 장소에 대한 집중 안전관리를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군산 연안해역에 출입 통제 장소로 지정된 곳은 11곳으로 △군산항 남방파제 일원 4개소 △새만금 신시배수갑문 일원 5개소 △새만금 가력 배수갑문 1개소 △새만금 신항만방파제 1개소이다.

해경은 출입 통제구역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현수막과 전광판 등을 활용해 관광객들이 출입 통제구역을 인지할 수 있도록 홍보에 나설 방침이다.

한편, 출입 통제 장소에 무단으로 출입할 경우에는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