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5-27 22:34 (월)
검찰, 부산시청 압수수색…북항재개발 생활형숙박시설 인허가 관련 의혹
검찰, 부산시청 압수수색…북항재개발 생활형숙박시설 인허가 관련 의혹
  • 부산취재팀
  • 승인 2024.04.19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 북항 재개발사업지역 조감도(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항 북항 재개발사업지역 조감도(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지검이 18일 오전 부산시청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압수수색 대상은 시청 내 도시계획과와 주택정책과 등이며, 이는 부산항 북항재개발사업 1단계 상업·업무지구 D-3구역에 건설 중인 생활형숙박시설의 인허가 과정에서 불거진 의혹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의 중심인 생활형숙박시설의 사업시행자는 공모 당시 유명 호텔을 유치하겠다고 제안했으나 2022년 사업자 지정 이후 개발계획은 91% 생활형숙박시설로 변경됐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달 26일 부산항만공사(BPA)와 북항통합개발추진단에 대해 약 11시간 가까이 압수수색을 벌여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관련 서류 등을 확보한 바 있다.

검찰은 2018년 BPA가 사업시행자에게 토지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비리 의혹이 있는 지 등을 파악했으며 이후 부산항만공사 직원을 피의자로 입건한 것으로 전해졌다.

감사원은 2022년 1단계 북항재개발 사업지역에서 벌어진 입찰 담합 문제와 관련해 부산항만공사와 동구를 대상으로 감사를 벌였다. 지난해 BPA 관계자와 토지 매각 사업제안 공모 심사위원들을 불러 조사했다. 이 때문에 BPA와 북항통합개발추진단에 이어 시청 압수수색도 감사원으로 부터 수사 의뢰를 받아 진행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으로 자세한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있는 게 없다"며 "감사원으로부터 수사를 의뢰받은 것인지에 대해서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