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5-27 16:23 (월)
산업부, 우리 수출 기업 해외 무역장벽 대응 지원…점검회의 개최
산업부, 우리 수출 기업 해외 무역장벽 대응 지원…점검회의 개최
  • 물류산업팀
  • 승인 2024.04.16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아시아의 주요 교역국에 파견된 상무관, 현지 코트라 무역관과 함께 화상점검회의를 개최했다.

박대규 다자통상법무관 주재로 열린 이번 회의는 반덤핑, 상계관세, 세이프가드, 기술장벽, 수입제한 등 무역장벽으로 인한 기업 애로를 해소 차원에서 마련됐다.

참석자들은 이번 회의를 통해 일본, 중국, 인도, 인니, 태국 등의 최근 수입규제 및 비관세장벽 현황 및 트렌드를 분석하고, 우리 기업들의 애로 해소를 지원하기 위한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박대규 다자통상법무관은 "자국의 산업을 보호하기 위한 수입규제 및 비관세장벽의 활용 사례가 점차 증가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하며 "수입규제, 비관세장벽이 집중되는 주요 교역국을 대상으로 우리 기업의 무역장벽 애로 해소를 지원하기 위한 대책을 지속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주재국의 산업정책, 환경이슈 등으로 인한 무역장벽이 증가하고 있다며 본부 차원의 지원을 요청하고, 현지에서도 우리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초기 대응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최근 공급망 재편, 기후변화 대응 등 통상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기업의 수출 확대 기반을 다지기 위한 무역장벽 대응 체계 구축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산업부는 올해 안으로 아시아에 이어 추가로 중동, 중남미 등 권역별 점검 및 대응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