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5-27 22:52 (월)
尹 "부산항, 세계 최고 스마트 항만으로 만들 것…5000억 펀드 조성"
尹 "부산항, 세계 최고 스마트 항만으로 만들 것…5000억 펀드 조성"
  • 부산취재팀
  • 승인 2024.04.05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6일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시민의 꿈과 도전 격려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3.12.6/뉴스1 ⓒ News1 부산사진공동취재단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6일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시민의 꿈과 도전 격려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3.12.6/뉴스1 ⓒ News1 부산사진공동취재단

 


윤석열 대통령은 제22대 총선 사전투표가 시작된 5일 PK(부산·경남)를 방문해 "부산항을 세계 최고 수준 스마트 항만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남 창원에서 열린 부산항 신항 7부두 개장식에 참석해 "항만·해운산업을 확실하게 도약시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는 국내 최초 스마트 항만 개장을 축하하고 항만·해운산업 종사자를 격려하기 위해 준비됐다.

7부두는 선박에서 항만 밖으로 나가는 컨테이너 이송 장비까지 완전 자동화 시스템이 갖춰져 생산성이 기존 항만 대비 20% 높아진 점이 특징이다.

윤 대통령은 "정치를 시작한 후 처음 부산을 방문했을 때 부산·울산·경남 지역을 세계 최고 해양도시로 만들겠다는 약속을 했다"며 "오늘 첫걸음이 될 7부두 개장을 축하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산항은 수출 경제를 이끌어왔으나 친환경 선대, 녹색 해운항로 확대 요구 등 변화와 도전이 기다리고 있어 경쟁력을 훨씬 더 키워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어 "2032년까지 진해신항을 글로벌 물류 혁신을 이끌 '스마트 메가포트'로 구축하고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게 광양항, 인천항 스마트 항만 구축에도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5000억 원 규모 스마트 펀드를 조성해 항만장비 산업을 재건하겠다"고도 했다.

또 윤 대통령은 "핵심 경제 안보 서비스인 해운업도 크게 부흥하겠다"며 "올해 일몰이 도래하는 톤세제를 연장하고 5조 5000억 원 규모 친환경 선박 금융을 국적 선사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톤세제는 해운기업 경쟁력 유지를 위해 도입한 특별세제로 영업이익이 아닌 보유 선박 순톤수(Net Tonnage·NT)와 운항일수를 기준으로 세금을 부과하는 제도다. 기존 납세 방법과 비교해 세금감면 효과가 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부산항을 탄소배출 없는 녹색 해운항로 출발점이자 종착점으로 만들겠다"며 "한-미 항로를 시작으로 호주, 싱가포르 등 세계 각지 녹색항구와 연결을 확장하고 친환경 벙커링 등 인프라를 구축하겠다"고 했다.

기념사에 앞서 윤 대통령은 스마트 항만 개장에 기여한 김남정 동원그룹 회장 등 6명에게 은탑산업훈장 등 포상을 직접 수여했다.

개장식에는 항만운영사와 해운선사 등 현장 종사자, 해양대 학생, 주한 파나마 대사를 비롯한 외국 공관장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과 박형준 부산시장, 박완수 경남도지사 등도 자리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