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04-16 16:07 (화)
봄철 선박 안전사고 특별점검…5톤 이상 유·도선 전선 대상
봄철 선박 안전사고 특별점검…5톤 이상 유·도선 전선 대상
  • 해양안전팀
  • 승인 2024.04.02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이 여객선에 승선하기 위해 이동하는 모습. ⓒ News1 권현진 기자
시민이 여객선에 승선하기 위해 이동하는 모습. ⓒ News1 권현진 기자

 


행정안전부는 봄 나들이철 이용객 집중이 예상되는 유·도선장에 대해 3일부터 19일까지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과 합동으로 선박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현재 전국 내수면 유·도선장 102개소에서 709척의 유·도선을 운영 중이다. 다중이용선박인 유·도선은 매년 약 400만 명이 이용하고 있으며 봄철인 4~6월에는 연 이용객의 30%인 120만 명이 집중된다.

특별안전점검 기간 동안 이용객이 많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서울 한강, 경기 북한강, 충북 충주호 등 주요 내수면 20개 지역과 5톤 이상의 유·도선 전수(54척)를 대상으로 전반적인 현장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한다.

특히 인명구조장비 정수 비치관리, 승선정원 정수 승선 여부, 엔진 등 기관·소화설비 관리상태를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안전‧시설‧화재 등 각 분야별 미흡한 사항에 대해서도 보완해 나갈 예정이다. 관계기관 간 비상 대응 체계 유지 상태도 확인한다.

한편 행안부는 지난해 봄에도 대구·강원 등 주요 지역을 중심으로 유·도선 안전관리 실태 점검을 실시해 인명구조장비 정수 비치 및 파손·노후 장비 교체, 승선장 입구 안전선 설치 등 총 67건의 개선사항을 발굴·정비했다.

이한경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국민이 선박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함께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께서도 안전관리요원의 안내와 안전수칙 준수에 적극 협조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뉴스1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